한산한 대한항공 수속 데스크. 연합뉴스


일본의 경제규제 조치 후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대한항공 직원들이 공석이 된 일본행 비행기 티켓 수백 장을 직원가로 싸게 구매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시사저널이 6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대한항공 한 내부직원은 “항공사 직원이면 비행기 공석을 싸게 구매할 수 있는데, 이 제도를 앞세워 일본행 티켓을 구매한 직원이 급증했다”며 “일부 직원들은 이번 반일운동을 ‘가족여행 싸게 갈 기회’라고 말하기도 한다”고 했다. 대한항공의 익명 게시판에는 이 같은 상황을 두고 자성을 촉구하는 글과 ‘사내 복지와 애국을 연계시키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는 반론이 맞서고 있다.

다수의 항공사가 일본행 승객이 줄면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 또는 중단하고 있는데, 일부 직원들은 이를 ‘여행 호재’로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지난 1일 대한항공 직원들만 이용할 수 있는 익명게시판에는 이 같은 상황을 고발하는 글이 게시됐다. A씨는 “8월 14일까지 인천 출발 일본행 제드 리스팅 숫자가 550명이나 된다”며 “‘기회는 이때다’라고 하는 직원, 가족분들이 생각보다 많아 놀랍다”고 적었다.

제드(ZED·Zonal Employee Discount) 티켓이란 항공사가 직원들에게 제공하는 복지성 할인 항공권이다. 항공사는 비행기 출발 시점까지 아직 팔리지 않은 잔여석에 한해, 최대 90% 가까이 할인한 가격으로 티켓을 예약할 수 있는 기회를 직원에게 준다.

직원의 부모 및 형제, 자매 등도 같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신청은 선착순이다. 사전 결제 후 리스팅(LISTING·대기)하다가 당일 날 최종적으로 자리가 비면 탑승할 수 있다. A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대한항공 직원들이 반일 운동이 일고 있는 올여름을 저렴하게 일본 여행을 떠날 적기로 판단하고, 제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셈이다.

이런 상황을 두고 대한항공 직원들 간 의견은 크게 갈리고 있다. 직원을 떠나 국민으로서 부끄럽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개인의 사생활을 두고 ‘애국’을 강제할 수는 없다는 주장도 나온다.

일각에선 대한항공 직원들의 행태가 대한항공의 창립 이념인 ‘수송보국’(수송으로 국가에 보은한다) 정신에 위배된다는 비판도 나온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7일 국민일보에 “제드티켓은 다수 항공사가 운영하는 제도이고, 중복예약이 많아 550명은 허수로 봐야 한다. 일본행 제드 티켓 신청은 지난해에 비해 오히려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고 해명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