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소재 한 클럽 내부 전경. 강남서 제공

무단으로 증축해 복층 클럽으로 운영하고 비상 통로에 적치물을 방치한 서울 강남의 클럽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일부터 사흘간 서울시, 강남구청 등과 합동으로 강남 소재 클럽 7곳을 점검한 결과 총 12건의 위법사항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영업장소 무단확장 등 식품위생법 위반 6건, 소방 안전시설 미비 등 소방법 위반 6건을 포함해 모두 12건을 단속해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업주 4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청담동에 있는 한 클럽은 2층을 무단 증축해 룸과 테라스로 사용하는 복층 클럽으로 영업하다가 적발됐다. 일반음식점으로 사업자 신고를 한 공간까지 유흥주점으로 운영한 곳도 있었다. 일부 업소에서는 비상 통로에 적치물을 방치하고 비상 유도등이 불량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적극 협조해 불법영업 업소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7일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클럽 2층 구조물이 무너져 2명이 숨지고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미국 선수 등 25명이 다쳤다. 이 클럽은 과거 불법 증·개축을 마친 상태에서 영업을 신고했고, 관할구청은 현장실사까지 벌였지만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