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2층 단독주택을 임대해 집단으로 거주하던 중국인 불법 체류자들이 무더기 적발됐다.

제주지방경찰청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중국인 불법 체류자 A(29)씨 등 30명(남성 21명, 여성 9명)을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제주시 애월읍 소재한 2층 단독주택에서 집단 거주해 왔다. 이들 가운데 장기 불법 체류한 이는 최대 4개월간 제주에서 머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20대에서 50대까지 연령대가 다양했다고 한다. 주로 건설 현장이나 농장 등에서 일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단속반은 중국인 불법 체류자들이 집단으로 거주하고 있다는 인근 주민들의 제보를 받고 지난 5일 오후 6시40분쯤 현장을 급습해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불법 체류 중국인들을 상대로 일자리를 소개해 준 ‘브로커’가 있는지도 함께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출입국관리법상 긴급 보호로 불법 체류 중국인들의 신병을 확보해 강제 퇴거 조치를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이달부터 3개월간 외국인 강력범죄 대응을 위한 특별치안 활동을 하고 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과 공조해 온·오프라인 등 다방면으로 도민 불안을 야기하는 상황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에는 외국인이 사증(비자) 없이 제주로 입국한 후 30일간 체류할 수 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