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이대 백반집 사장 부부의 방송 후 태도가 논란이다.
지난달 31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첫 번째 솔루션 대상이었던 이대 백반집을 찾았다. 백종원을 사칭해 거짓말을 했던 이대 백반집 부부는 가게를 직접 방문한 백종원에게 눈물을 보이며 사과했고, 백종원은 사장 부부의 모습에 다시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7일 유튜버 ‘LIMCEO 임대표의 맛집 탐방’(이하 임대표)가 자신의 채널을 통해 공개한 ‘골목식당 백종원 대표를 배신한 이대 백반집 시청 전 꼭 보셔야 할 근황과 뒷이야기, 솔직한 맛 리뷰’라는 영상 속에서 방송과는 다른 백반집 가게의 태도가 담긴 인터뷰에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영상 속 ‘방송 후 솔루션이 있었냐’는 임 대표의 질문에 백반집 직원은 “두 번이나 있었다”면서 “아니 나온 말 때문에 충격을 너무 받아서. 나쁜 것만 나갔다. 사람을 아주 사기꾼으로 만들어서 댓글이 말도 못 했다.”고 답했다.

이어 “마음고생을 너무 많이 해서 (방송에) 안 나가게 할 거라고 난리 쳤다.”라며 “그전에 와서 또 셰프가 와서 가르쳐 주고 왔다. 그걸 내보내야 한다 해서 어쩔 수 없이 참고 있는데 지금 부글부글 끓어서 장사를 못 한다.”고 분노했다.

또 “우리 사장님은 싸울 준비 하고 있다.”, “할 말 많다. 나도 테러 당할까 봐 벌벌 떨렸다.”고 덧붙였다.

김희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