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가수 김필이 오디션 프로그램 당시 성형 시술을 받았던 사실을 고백했다.

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8월의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가수 정재형, 윤민수, 소유, 벤, 김필, 정승환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필은 방송 중 과거 Mnet ‘슈퍼스타K’ 출연 당시 “현기증이 날 정도로 수많은 주사를 얼굴에 맞았다”며 “오디션프로그램 특성상 한두 달 사이 극적인 변화를 보여줘야 했다. 그래서 운동도 하고 시술도 했다”고 말했다.

김필의 갑작스러운 성형시술 고백에 MC들은 “맞을 데가 어딨냐” “어딜 맞았냐” 등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김필은 “보톡스와 필러를 맞았다. 현기증이 날 정도로 많은 주사를 얼굴에 맞았는데, 코와 이마는 기본이고 어떤 종류를 어디 맞았는지 기억을 못 할 정도”라며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얼굴에 맞아봤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때 맞아서 지금 이 정도”라며 “처음에 맞을 땐 너무 어지럽고 당황스러웠는데 조금 지나 자리를 잡으니까 ‘이래서 맞는구나’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김필은 방송 중 자신과 닮은 연예인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또 한 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컨디션이 좋을 때는 배우 김영광, 소지섭을 닮았다는 이야기를 듣는다”며 “컨디션이 안 좋고 안경을 쓰면 지석진과 닮은꼴”이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