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만민교회 목사 ‘징역 16년’ 확정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연합뉴스

교회 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에게 징역 16년의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9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또 항소심과 동일하게 이 목사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함께 명령했다.

이 목사는 수년간 여성 신도 9명을 40여차례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그가 신도 수 13만명의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나 권력, 신앙심 등을 이용해 피해자들을 심리적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보았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이 목사에 대해 “어려서부터 만민중앙성결교회에 다니며 피고인을 신적 존재로 여기고 복종하는 것이 천국에 갈 길이라 믿어 지시에 반항하거나 거부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장기간 상습적으로 추행·간음했다”며 징역 15년을 선고한 바 있다.

2심 재판부는 날짜가 특정되지 않아 1심에서 무죄가 나온 한 차례의 범행에 대해 검찰이 공소장을 변경해 기소하자 추가로 유죄를 인정했고, 징역 16년으로 형량을 높였다.

이에 이 목사 측은 “피해자들이 계획적, 조직적으로 음해·고소한 것이고 심리적 항거불능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상고했지만 대법원도 “유죄가 맞다”며 2심이 선고한 징역 16년을 확정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