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남북통일을 위한 평화기도문] 이 땅에 자유와 평화를 주옵소서

숭실대 일반대학원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

역사의 주관자 되시는 하나님, 거룩하신 주님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서도 하나님께서 이 땅을 지켜주시어 때로는 구름 지붕으로, 때로는 시원한 빗줄기로 대지를 식혀주시니 감사드립니다.

사랑과 자비의 하나님, 한반도 통일을 이뤄가는 과정에서 주변 강대국들과 좋은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일본이 한국을 수출 우대국(백색국가)에서 제외해 이에 따른 부속조치로 우리 경제가 더욱 힘들어질 것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대한민국 위정자들에게 지혜를 주시고, 국민을 진정으로 사랑하여 이 민족의 미래를 위해 힘써 일하는 성실함을 더하여 주옵소서.

갇힌 자와 학대받는 자를 생각하라(히 13:3)고 말씀하신 하나님, 북한에 억류된 선교사들이 풀려나게 해주시고,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가 폐쇄되어 갇혀있는 성도들이 풀려나고 자유의 몸이 되게 하소서. 그 땅에서 하나님께 드려야 할 예배가 우상에게 바쳐지지 않도록(사 42:8), 속히 그 땅을 회복시켜 주옵소서.

평화의 왕으로 이 땅에 오신 주님, 지난 6일 황해남도에서 동해로 미사일을 쏘아 올려 긴장 관계를 더욱 고조시킨 북한의 도발이 멈춰지고, 한국 정부가 바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인도해 주시길 원합니다. 이사야서의 말씀처럼 “주님께서 민족들 사이의 분쟁을 판결하시고 뭇 백성 사이의 갈등을 해결하실 것이니, 그들이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 것이며, 나라와 나라가 칼을 들고 서로를 치지 않을 것이며, 다시는 군사훈련도 하지 않는”(2:4, 새번역) 그 날이 오게 하옵소서.

미국과 중국, 러시아와 일본이 자국의 이익과 안위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 과정을 구축하도록 하나님이여, 크신 능력의 손으로 이끌어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 통일기도문 해설

이 기도문은 진정한 자유와 평화가 하나님으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믿고, 그 믿음을 기초로 올려드리는 간구이다. 일본과의 관계 악화로 지난 15년간 수출 우대국가로 혜택을 받던 우리나라가 지난 8월 2일 일본의 백색 국가명단에서 제외됐다. 이 조치로 인해 그러잖아도 어려운 대한민국 경제가 요동치고 있다.
그런데도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사람들은 서로를 비난하며 국민의 감정만을 자극하고 있다. 진보와 보수로 나눠진 골을 더욱 깊게 하려는 듯, 모든 책임을 상대방에게 떠넘기며 “신 매국노”, “토착 왜구”라는 표현까지 서슴없이 하고 있다. 외교로 풀어야 할 문제는 외교로 풀어가는 노력이 필요하고, 국민이 담당해야 할 부분이 있다면 기도하며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행동할 수 있도록 지혜와 분별력을 구해야 한다.

두 번째 문단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 선교사들의 석방을 위한 기도이다. 동시에 심각한 북한 인권유린을 우려하며 정치범 수용소 폐쇄와 기독교 신앙 때문에 갇혀있는 성도들의 해방과 자유를 염원하는 기도이기도 하다(요 8:32). 길과 진리와 생명이신(요 14:6) 예수께서 북한의 지하교회 성도들과 북한에 억류되고 수용소에 갇혀 있는 이들을 위로해 주시고 그들에게 자유를 주시길 간절히 구한다.

세 번째 문단은 미사일과 핵을 통해 점점 더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을 하나님께서 다뤄주시길 간절히 구하는 기도이다. 지난달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후로 연속 세 차례나 발사되었다. 이어 31일 동해상으로 쏘아 올린 신형 방사포는 미사일보다 정확도는 떨어지지만, 다량을 동시 발사해 목표지점을 초토화한다는 점에서 위력이 대단하다. 우리 군은 방사포 방어능력이 없어서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 게다가 6일 아침에는 황해남도에서 동해상으로 발사체를 2발 쏘아 올렸다. 고도 37㎞, 비행거리 450㎞로서 우리나라 전역이 사정권에 들어간다. 북한이 더 이상의 도발을 멈추고 한반도 주변 국가들과 미국이 함께 평화를 추구하는 전기가 마련되길 소망한다. 평화의 왕 되신 그리스도 예수께서 이 모든 상황을 다스려 주시길 한마음으로 기도해야겠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