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야마토 그룹 실소유 업체 용광로서 폭발…1명 숨져

부산 사하구 YK스틸 용광로서 폭발 사고…근로자 1명 숨겨

YK스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야마토 그룹이 실소유주인 부산 사하구 철강제조업체 YK스틸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현장에 있다 사고에 휘말린 근로자 1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9일 사망했다.

부산 사하경찰서와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53분쯤 부산 사하구 구평동 YK스틸 제강공장 용광로에서 폭발이 났다. ‘펑’하는 소리가 크게 났다고 한다. 용광로 근처에 있던 근로자 A(56)씨는 용광로에서 튄 쇳물을 맞았다. 그는 사고 당시 용광로 조업구에서 용광물 샘플을 채취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었다. 그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이날 새벽 숨졌다.

폭발과 함께 건물 밖으로 다량의 연기가 올라왔다고 한다. 다만 불이 난 것은 아니어서 소방차는 출동하지 않고 구급차만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공장은 수리 후 시험가동 중이었으며 현재 사고로 이틀째 공장 가동이 중단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광로에는 수분이 들어가면 안 되는데 천장 냉각기 누수로 용광로에 물이 떨어지면서 급속 팽창이 일어나 쇳물이 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발생 경위와 안전의무 위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K스틸은 현재 외국인(일본)투자기업으로 분류돼 있다. 과거 한보철강 소유였다가 2002년 일본 야마토 그룹이 인수해 실소유하고 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