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덕에 먹고사는 회사가…” 한국콜마에 등 돌린 소비자들

최근 직원 조회에서 막말로 정부를 비판하고 여성 비하 언급을 한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을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면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뉴시스

화장품 제조사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여성을 비하하는 극우 영상 시청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퍼지면서 화장품의 주 소비층이 여성 고객들 사이에서 한국콜마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다만 한국콜마가 자체 브랜드보다는 원료 등의 납품사로 더 유명하다는 게 걸림돌이다. 불매운동을 하려면 쓰고 있는 화장품의 브랜드 만이 아니라 제조사까지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기 때문이다. 온라인에서는 “난이도 최상급 불매운동이 등장했다”는 한탄이 나왔다.

9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콜마 불매운동’ ‘집에 있는 한국콜마 제품 찾기’ 등과 같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는 “한국콜마가 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영상을 보여줬다는 기사를 접하고 집에 있는 화장품을 모두 확인해봤다”며 “한국콜마에 대한 신뢰가 깨졌다. 앞으로 제조사가 한국콜마인 화장품은 구매하지 않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외에도 소비자들은 “아무리 효과가 좋은 화장품이라고 하더라도 윤리적으로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제조업체의 화장품은 사용하고 싶지 않다” “화장품을 구매하는 대부분의 소비자층이 한국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영상을 직원들에게 시청하도록 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소비자는 한국콜마가 납품하는 제품들의 목록을 만들어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목록에는 브랜드별로 어떤 제품이 불매운동 대상에 해당하는지 자세히 명시되어 있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한국콜마가 한 번쯤은 모두 들어봤을 법한 유명 화장품 브랜드에 제품과 원료를 공급하는 탓에 현재 사용하고 있는 많은 화장품이 한국콜마 제품으로 확인됐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제 화장품 살 때 제조회사까지 봐야한다니 점점 (물건) 사기 귀찮아지는 세상”이라고 토로했다. 여기에는 “불매 난이도 상당히 높다”는 동조의 댓글이 달렸다.
최근 직원 조회에서 막말로 정부를 비판하고 여성 비하 언급을 한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을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앞서 윤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서초구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면서 한 유튜버의 영상을 직원들에게 보여줬다.

영상 속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거나 “김정은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X먹었다. 그 XX을 떨면서도 한일 관계가 최악”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다. 또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며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도 했다.

이 같은 사실이 한국콜마 직원의 내부고발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자 한국콜마 측은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며 “그 유튜버 생각에 동조한 것이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