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효신이 2015년 서울서부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가수 박효신이 사기 혐의로 또 다시 고소됐다는 보도가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법정 대응도 시사했다.

앞서 박효신이 수천만원의 인테리어 공사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경찰에 고소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박효신이 2016년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 건물 인테리어 공사 과정에서 대금 2500만원을 업자에게 지급하지 않았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본 건은 명백히 허위사실이다. 강력하고 엄정한 법적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위사실을 유포해서 박효신의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힌 행위”라고 덧붙였다.

글러브는 “사무실 인테리어를 위해 고소인을 고용한 적도, 인테리어 공사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추가 공사 비용을 청구 받은 적 또한 없다”고 강조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