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이 10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아베 정부 규탄 청소년 1000인 선언 기자회견'에서 경제보복 중단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청소년들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경제 전쟁을 일으키고 있다”고 규탄했다.

사단법인 ‘21세기 청소년공동체 희망’은 10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 정부 규탄 청소년 1천인 선언 및 청소년 행진’ 집회를 열고 선언문을 낭독했다. 서울 낮 기온이 36도를 넘은 날씨에도 청소년 30여명은 집회에 참석했다.

청소년들은 “일본 아베 정부는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일본군 성 노예제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제 강점기 저질렀던 만행에 대해 일본은 진정성 있는 사과나 반성도 하지 않았다”며 “사과는커녕 아베 정부는 반도체 주요 소재 수출 규제 등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이어가며 비겁한 '경제 전쟁'을 일으키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아울러 “지소미아를 통해 우리나라와 일본이 2급 이하 군사 기밀을 교환하고 있다”며 “지소미아는 한반도에서 일본의 군사적 영향을 확장해주는 굴욕적인 군사 협정”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서울 압구정고 2학년 유민서 양은 “강제징용 피해자분들께 무릎 꿇고 사과해도 잘못한 판에 우리나라에 경제 보복을 하는 것은 염치없는 행동"이라며 "일본은 당장 경제 보복을 철회하고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제 강점기 당시 교복을 입고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선언문 낭독 이후 인사동 인근을 행진하며 아베 총리를 규탄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