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자회사 ‘DHC텔레비전’에서 한국의 불매운동과 평화의 소녀상 등을 비하하고 역사 왜곡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많은 네티즌은 과거 DHC 회장이 했던 막말까지 떠올리며 불매운동을 촉구했다.

JTBC는 DHC의 자회사인 ‘DHC 텔레비전’의 한 프로그램에서 한국을 폄하하고 역사왜곡을 서슴지 않았다고 보도하며 관련 영상을 10일 공개했다. ‘DHC텔레비전’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방송이며 뷰티나 제품 관련 보다 정치적인 이슈를 주로 다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영상은 DHC텔레비전의 한 정치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에선 패널이 나와 각자의 의견을 개진한다. 한 패널이 먼저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라고 비하했다.


다른 패널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는 역사 왜곡 발언도 했다.


이 패널은 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내가 현대아트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거냐? 아니지 않냐”라고 비하했다. 이런 막말에 대해 JTBC는 DHC에 재차 해명을 요구했지만 DHC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DHC가 극우 성향을 드러내 구설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3년 전 DHC 회장 요시다 요시아키는 공식 홈페이지에 “사이비 일본인은 필요 없으니 모국으로 돌아가라”는 글을 올렸다. 당시 요시다 회장은 진자와 가짜 사이비의 차이를 장황하게 설명하면서 해방 전부터 일본에 거주하는 재일동포인 ‘자이니치’ 문제를 피해갈 수 없다고도 했다.

2000년대 초 한국에 진출해 화장품과 건강보조제 제품들을 출시하며 여성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끈 DHC는 지난 2017년 국내 최대 H&B스토어 올리브영 헬스&뷰티 어워즈에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피부에 노폐물을 남기지 않는다는 콘셉트로 선보인 클렌징 오일이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으며 10초에 1개씩 팔린다는 말까지 나온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