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개그맨 김철민(52·본명 김철순)이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직접 전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김철민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9시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며 “이별을 해야하기에 슬픔이 앞을 가린다. 한편으로는 먼저 이별을 한 부모님과 형님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리 슬프지만은 않다”는 심경을 밝혔다.

“페친 모두의 이름을 한분 한분 불러보고 싶다”고 한 김철민은 “남은 시간 여력이 있다면 끝까지 기타 두르고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고 싶다. 정말 감사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철민은 이와 함께 자신이 대학로에서 공연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김철민은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서울 노원구 원자력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폐암은 허리와 간까지 전이된 상태며 뇌로도 전이됐을 가능성도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김철민은 MBC 개그 프로그램 ‘개그야’에 출연했다. 서울 대학로 일대에서 ‘개그맨 김철민과 유머니스트 윤효상의 신나는 길거리 콘서트’라는 타이틀로 오랜 시간 공연해 왔다. 2009년엔 영화 ‘청담보살’에서 중국음식점 종업원 역을 맡았었다. 모창 가수 너훈아로 활동하다 2014년 간암으로 세상을 떠난 김갑수의 동생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