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와 찰떡궁합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던 배우 오대환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배우 오대환의 이름이 1위에 올랐다. 많은 네티즌은 걱정과 함께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1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지인들과 식사를 하는 오대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대환은 “지금 확실히 우울증 초기인 것 같다”며 “2년 전 약 처방도 받고 장난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잠을 못 자게 된 건 아버지가 편찮으실 때부터”라고 한 오대환은 “무조건 촬영 끝나면 아버지가 계신 천안에 내려갔다. 그래서 매니저가 힘들었다. 중간에 또 미안하니까 내가 운전해서 가는 일도 많았다. 그렇게 3~4개월 고생했다. 지금도 잠을 못 잔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오대환의 매니저는 “촬영하고 있는 도중에 투병생활을 하셨고 촬영 중 돌아가셨다”며 “오대환이 아버지를 잃었다는 슬픔을 느낄 시간도 없었다. 촬영 중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돌아가시자마자 촬영장에 복귀했다”고 눈물을 보였다.

지난 방송에서 매니저와 고기 먹방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오대환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놀라움과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유쾌한 모습 이면에 저런 아픔이 있는 줄 몰랐다”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응원과 격려도 쏟아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