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을 비하한 화장품 제조사 ‘한국콜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효과적인 한국콜마 불매운동’이라는 글이 인기를 끌 정도로 소비자 분노가 치솟고 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 7일 임직원 700여 명이 참석한 월례조회에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었다. 이 유튜버는 “미국의 경제 보복으로 베네수엘라는 경제 파탄이 났는데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우리나라도 곧 그 꼴이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지적하며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콜마의 월례조회는 직원이면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행사다.

이날 유튜브를 본 직원들 사이에서 시작된 논란은 소비자에게 이어지고 있다. 회사 측은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돼서는 안 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해명했으나, 여성 소비자를 주 타깃으로 하는 한국콜마에 대한 불매 분위기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국콜마는 국내 대표적인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주문자상표부착(OEM) 기업이다. 현재 SNS를 중심으로 한국콜마 자체 브랜드를 비롯해 한국콜마가 생산하는 협력사 제품 리스트가 돌고 있다. 다수의 중소·중견 화장품 회사 제품 상당수도 한국콜마에서 제조하고 있다. 불매 리스트는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되고 있다.

특히 ‘효과적인 한국콜마 불매운동’을 위한 글이 활발하게 공유되고 있다. 작성자는 “한국콜마는 위탁생산을 많이 한다. ‘제조원 한국콜마’ 이런 제품 불매할 경우, 중소기업이 피해 볼 수 있다. 한국콜마가 인수한 헬스케어 제품 불매가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