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핀이 화끈한 경기력으로 3연승을 달성했다.

그리핀은 1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킹존 드래곤X와의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정규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2대 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11승 5패 세트득실 +12가 된 그리핀은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남은 경기에서 모두 이기면 자력으로 결승 진출이 가능해졌다. 반면 킹존은 9승 8패 세트득실 +1이 되며 사실상 포스트시즌 진출이 힘들어졌다.

그리핀이 첫 세트부터 빼어난 경기력으로 킹존을 압박했다. 세주아니를 고른 ‘타잔’ 이승용이 초반부터 라인에 강하게 개입하며 이른 시간 승부를 결정지었다. 그리핀은 탑과 바텀에서 잇달아 킬을 올리며 초반 주도권을 가져갔다. 미드에서는 ‘도란’ 최현준의 아트록스가 갱플랭크-그라가스와의 2대1 구도에서 역으로 킬을 기록하며 기세를 올렸다.

24분경 화염 드래곤 앞 대치 구도에서 킹존이 버프를 챙겼지만 4데스를 허용했다. 그리핀은 시나브로 타워를 철거하며 승기를 잡았다. 오브젝트를 일방적으로 독식한 그리핀은 35분경 내셔 남작 버스트로 킹존을 유인한 뒤 에이스를 띄웠다. 곧장 킹존의 넥서스가 파괴됐다.


기세를 탄 그리핀은 2세트도 완전무결한 경기력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번에도 이승용이 초반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스카너를 고른 그는 탑에서 잇달아 갱킹을 성공하며 최형준의 아트록스를 성장시켰다. 바텀에서는 그리핀의 이즈리얼-볼리베어 듀오가 루시안-유미를 처치했다.

골드 격차가 크게 벌어지며 킹존은 시나브로 무너졌다. 전투가 시작된 곳에선 여지없이 그리핀의 승전보가 울렸다. 그리핀은 지체 없이 킹존의 본진으로 진격했다. 결국 마지막 전투에서 상대 챔피언을 모두 소탕한 그리핀은 경기를 매듭지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