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언들이 기우제를 하듯 우승을 염원하고 있습니다.”

그리핀의 정글러 ‘타잔’ 이승용은 “솔로랭크 아이디를 ‘인디언식 기우제’로 지은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질의에 이 같이 말하며 쓴 웃음을 지었다. 그는 “유쾌한 마음으로 결승에 계속 도전하다보면 언젠가 우승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닉네임에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승용이 맹활약한 그리핀은 1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킹존 드래곤X와의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정규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2대 0 완승을 거뒀다.

다음은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이승용의 인터뷰 전문이다.

-5주 만에 1위를 탈환했다. 오늘 본인 경기력 만족하는지.

“오늘은 가는 곳곳마다 킬이 나왔다. 운이 좀 좋았던 경기였던 것 같다.”

-1세트 이야기를 하겠다. 탑 갱킹에서 상대의 와드를 확인하고 돌아 들어갔다. 바텀 개입에서도 상대 시야가 없는 곳을 정확히 읽고 ‘빙결 감옥’을 적중시키며 더블 킬을 만들었다.

“운이 좋았다고 본다. 그 이유 중 하나가, 제가 갔을 때 상대가 빠지는 타이밍이면 그 갱킹은 흘리는 게 된다. 그런 부분에서 타이밍이 잘 맞아 떨어졌다.”

-최근 상대의 와드를 체크한 뒤 시야 사각을 노리는 플레이가 인상 깊다. 따로 훈련을 하는가.

“시야 관련해서 따로 연습하진 않는다. 워낙 게임을 많이 하다 보니, 어떻게 하면 유리할지를 고민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시야 플레이 역시 게임의 일부분이다. 제가 의도한 것 이상으로 좋은 플레이가 나왔을 수도 있고, 의도를 했는데 묻힌 플레이도 있을 것이다.”

-순위 싸움이 치열했지만 결국 1위로 올라섰다. 최근 경기력에 대해 팀 평가가 어떤지.

“팀 폼은 꽤 좋은 편이다. 패배 이후 연습을 하면서 다시 팀적으로 호흡이 잘 맞게 된 것 같다. 다시 기회를 얻게 됐고, 놓치고 싶지 않다.”


-팀 분위기도 덩달아 올라갔을 것 같은데.

“사실 질 때도 크게 위축되거나 하진 않았다. 이렇게 승리를 가져가면 분위기가 많이 업 되는 것 같다.”

-지난 시즌 대비 팀이 달라진 점이 있는가.

“계속 하던 대로 하고 있다. 우리 팀은 늘 더 나아지려고 노력한다. 시즌이 지날수록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경기력을 놓고 지난 시즌과 지금을 비교하긴 어렵다고 본다. 메타가 조금 달라졌다. 미묘한 부분이다.”

-팀에서 요구하는 솔로랭크 점수가 있는 걸로 안다. 목표를 달성하고도 새로 계정을 만들어 계속 도전하는 모습이 인상 깊은데.

“등급을 올리는 게 재밌기도 하고, 뿌듯함도 있다. 모든 계정을 다 올려보고 싶은 생각이 있어서 열심히 한다. 마스터 티어부터는 일정 기간 판수를 안 채우면 250점이 날아간다. 이걸 피하려면 로테이션을 계속 돌려야 한다. 그러다보니 여러 계정이 상위에 랭크됐다.”

-최근 카서스 정글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예전 카서스는 궁극기 흡수를 못하는 일종의 버그가 있었다. 예전에는 정말 좋았다. 이제는 그 부분이 수정이 되어서 엄청 좋은지 모르겠다.

-두 번째 계정 ‘인디언식 기우제’의 의미가 궁금하다.

“인디언들의 기우제가 성공하는 이유는 비가 올 때까지 계속 하기 때문이라고 들었다. 지난 스프링 결승에서 지고 난 뒤 이 닉네임을 지었다. 결승에 두 번 올라 모두 패했다. 아쉬움도 있었지만 유쾌한 마음으로 결승에 계속 도전하다보면 언젠가 우승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닉네임에 담았다.”

-진에어, 한화생명전이 남았다. 특히 한화생명의 최근 상승세가 매서운데.

“한화생명의 경기력이 많이 좋아진 것 같다. 저희도 충분히 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 준비를 잘 해야 될 것 같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지.

“시즌 중반에 많이 미끄러졌다. 다시 운 좋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 더 열심히 준비해서 기회를 잘 살리고 싶다. (팬들에게 한 마디 한다면) 시즌이 끝날 때는 다 같이 웃는 모습으로 마무리했으면 좋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