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이외수 페이스북

이외수 작가가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개그맨 김철민(52·본명 김철순)을 언급하며 도움을 호소했다.

이외수는 11일 페이스북에 “가수이자 개그맨, 대학로 버스킹의 황제이자 신화로 알려져 있던 김철민이 현재 폐암 말기 환자로 병원에 입원해 있다”며 “그는 자신의 어려움보다는 남의 어려움을 더 안타까워했던 착한 심성의 소유자였다”고 적었다.

이어 “대학로에서 버스킹을 통해 모금한 돈으로 불우한 이웃을 돕던 인물이었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자신이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에 봉착해 있다”고 덧붙였다.

이외수는 “간곡한 마음으로 여러분께 도움을 요청한다. 적은 금액이라도 괜찮다. 십시일반 그에게 힘을 실어주시기 바란다”며 김철민의 본명으로 된 모금 계좌를 올렸다.

그러면서 “저는 가끔 전화로 상태를 물어본다. 조금 전에도 통화를 했다. 자신의 휴대전화에 입금신호와 격려 메시지가 울릴 때마다 용기와 희망이 솟구친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이외수는 “저는 여러분의 자비와 사랑이 기적을 초대할 것임을 확신한다”면서 “외롭고도 선량한 예인 하나가 병상에 누워 여러분의 자비와 사랑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철민은 지난 7일 SNS 글을 통해 폐암 투병 사실을 직접 전했다. 그는 “이별을 해야하기에 슬픔이 앞을 가리지만, 한편으로는 먼저 이별한 부모님과 형님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리 슬프지만은 않다”며 “남은 시간 여력이 있다면 끝까지 기타를 두르고 무대에서 노래하고 싶다”고 했다.

김철민은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후 개그 프로그램 ‘개그야’에서 활약했었다. 이후 서울 대학로 일대에서 오랜 시간 길거리 공연을 해왔다. 그는 모창 가수 너훈아로 활동하다 2014년 간암으로 세상을 떠난 김갑수의 동생이기도 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