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의 첫 재판이 12일 오전 10시에 시작돼 1시간20분 만에 끝났다. 법원 밖에서는 시민들이 공판을 마치고 나오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는 등 한바탕 소동이 일기도 했다.

제주지방법원은 이날 오전 10시 201호 법정에서 살인 및 사체훼손유기 혐의를 받는 피고인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고유정이 범행을 저지른 지 80일 만이다.

이날 법원에는 이른 시간인 오전 5시30분쯤부터 많은 시민이 몰려들었다. 선착순으로 배부하는 방청권을 얻기 위해 길게 줄을 서는 풍경도 연출됐다.

고유정은 수감번호 38번이 적힌 푸른색 계열 수의를 입고 등장했다. 여전히 긴 머리카락을 풀어헤친 채 고개를 약간 숙인 모습이었다.

이날 변호인을 대동해 법정에 선 고유정은 우발적 범행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전 남편 강모(36)씨가 자신을 성폭행하려고 해 우발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는 주장이다. 또 고유정 측은 강씨에게 변태적 성욕이 있었다고 강조하며 사건 원인을 피해자 측에 돌렸다.

이에 피해자 변호인 측은 “피고인 측은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방적인 진술을 다수했다”며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터무니없는 진술을 한 부분에 대해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고유정은 공판 시작 후 재판부가 피고인의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만 짧게 답했을 뿐, 재판 내내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다.





일부 방청객은 고유정을 향해 “살인마”라고 외쳤고, 머리를 묶고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을 표출했다. 고유정 측 주장에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추잡하다”는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고유정은 재판 후 호송차에 오르는 과정에서 시민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이동하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세게 잡고 앞으로 끌어당겼다. 교도관들의 제지로 겨우 호송차에 올랐으나, 이에 차를 막아서고 창문을 두드리는 등 분노를 드러낸 시민도 있었다.

고유정의 다음 공판은 내달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