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매체 방송 캡처

크로아티아의 한 국립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한국인 관광객 두 명은 아빠와 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외교부는 10일(현지시간) 오후 3시40분쯤 크로아티아 남동부에 있는 크르카 국립공원 내 크르크강 목재다리 50m 지점에서 한국인 관광객 두 명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사망한 두 한국인은 부녀 관계인 50대 남성과 20대 여성으로, 프랑스 관광객의 신고로 발견됐으며 시신은 인근 시베니크 종합병원에 안치됐다. 크로아티아 주재 한국 대사관은 사건을 인지한 직후 관할 시베니크-크닌 지방경찰청에 연락해 사망자가 우리 국민임을 확인했다. 이어 당국에 조사를 요청한 후 해당 사실을 가족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또 대사관은 스플리트 지역에 파견 근무 중인 우리 경찰관을 시신이 안치된 시베니크 종합병원에 파견해 사건 경위 등을 조사했다. 주재국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12일 부검을 할 예정이다.

외교부와 대사관은 “향후 주재국 관계 기관과 협력하여 현지 입국 예정인 사고자 가족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장례 절차 및 국내 이송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11일 크로아티아 매체 RTL 등은 한국인 관광객으로 추정되는 남성 1명과 여성 1명의 시신이 크르카 국립공원 내 수영이 가능한 지역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는 경찰이 현장에서 여성의 소지품을 확인한 결과 21세의 한국인으로 파악되며 남성의 소지품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경찰은 이들이 물에 빠진 일행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다가 변을 입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인 HRT는 의학전문가를 인용해 “더운 날씨에 차가운 강물에 들어갈 경우 심장 혈액의 리듬에 장애가 생기며 심장마비가 올 수 있다”며 “두 사람에게 정확하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부검 후 법의학자가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국립공원 측은 “생물 다양성 보존은 물론 방문객들의 안전을 지키는 일은 국립공원의 우선 순위”라며 “크르카 강에서 수영을 금지하는 것도 신중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