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조정식 SBS 아나운서가 입사 당시의 높은 경쟁률에 대해 털어놓았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조 아나운서와 개그맨 문세윤이 출연했다. 조 아나운서는 이날 SBS 입사 당시 경쟁률을 묻는 말에 “2012년 3800명이 지원해서 나랑 장예원 두 명이 들어왔다. 경쟁률이 높았다”고 답했다.

진행자 김태균은 조 아나운서에게 “동기인 장예원 아나운서는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조 아나운서는 “7년째 모든 프로그램에 나가면 장예원 아나운서 이야기부터 한다”며 “친한데 잘 보지는 못한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밤에 출근하고 저는 새벽에 출근한다”고 말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