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가운데)과 이대 백반집 사장 부부.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SBS 예능프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이중적인 모습으로 논란이 됐던 이대 백반집 사장이 최근 장난전화가 너무 많이 와 영업을 못할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유튜버 정배우는 11일 ‘골목식당 이대백반집 백종원과 싸움준비 논란?! 고소 진행할 것인지 물어보았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논란 이후 이대 백반집의 근황을 전했다.

해당 영상에서 백반집 사장은 “장난전화가 너무 많이 와서 영업을 못할 지경”이라며 “(인터뷰 요청이 많이 오는데) 할 말이 없다. 하고 싶지도 않다”고 밝혔다.

또 ‘싸울 준비하고 있다’는 직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그거 때문에 머리가 너무 아프다. 당연히. (싸울 준비는 안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방송에 대해 일절 할 말이 없다. 직원이 한 얘기일 뿐”이라며 “그때 나는 현장에 없었다. 정신이 없어서 신경 쓰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 백반집이 솔루션 이후 긴급점검을 받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대 백반집은 제육볶음과 순두부찌개를 대량으로 미리 세팅해 보관하는 모습을 들켰다. 또 새 메뉴를 소개하며 백종원으로부터 레시피를 전수받았다고 거짓말해 백종원 대표를 분노케 했다.

이에 사장 부부는 백 대표에게 사과했다. 남 사장은 “모든 책임은 우리한테 있다. 변명의 여지 없이 제 책임이다.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며 눈물 흘렸고, 여사장도 “거짓말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같은날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 맛집탐방’에서 이대 백반집의 이중적인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유튜브 '임대표의 맛집탐방' 캡처

이대 백반집 직원은 “(방송에서) 나온 말 때문에 너무 충격을 받았다”면서 “나쁜 것만 골라서 나갔다. 사람을 사기꾼으로 만들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더불어 “어쩔 수 없이 참고 있는데 부글부글 끓어서 장사를 못하겠다”며 “우리 사장님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SBS 측은 “해당 유튜브 영상을 확인했다. 별도의 공식 입장은 없다”고 전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