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한 ‘요리는 감이여’라는 책이 화제가 되고 있다. 충청도에 사는 51명의 노년 여성들이 자신만의 손맛을 담은 음식 조리법을 소개한 책이다. 문 대통령은 늦은 나이에 글을 익힌 할머니들이 청와대로 보낸 간절한 편지에 “가슴이 뭉클했다”며 응원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78세의 주미자 할머니와 81세의 이묘순 할머니는 뒤늦게 초등학교를 졸업하게 된 사연을 연필로 쓴 편지로 보내오셨다”며 “글을 모르고 사시다가, 충청남도 교육청 평생교육원에서 초등학교 과정을 이수하며 글을 익히게 된 분들”이라고 적었다. 이어 “글씨도 반듯하게 잘 쓰시고 맞춤법과 띄어쓰기도 정확하고, 중학교·고등학교까지 계속하겠다는 향학열을 보여주셔서 가슴이 뭉클했다”고 남겼다.


앞서 주 할머니는 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6·25 전쟁 때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혼자 남았다. 공부할 새가 없었고 못 배운 한이 커서 많이 울었다”며 “가족이 없어 외롭지만 공부하러 오는 낙으로 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동안 열심히 해서 8월쯤 초등학교 졸업장을 딴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요리는 감이여’는 (늦게나마 글을 배운) 할매들이 한평생의 손맛을 소개한 요리책”이라며 “특별한 요리가 아니라 김치와 장아찌, 국, 찌개와 반찬, 식혜 같은 간식 등 어릴 때 어머니 손맛으로 맛있게 먹었던 일상 음식을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를 섞어 직접 쓴 레시피를 붙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미도 있고, 실용적인 도움도 될 듯 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책을 낸 ‘창비교육’에서 오는 22일 졸업식과 함께 조촐한 출간기념회를 한다고 하니, 마음으로 축하하고 격려해 주시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에게 온 편지는 청와대 1부속비서관실이 관리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는 편지 가운데 대통령께서 응원하거나 소개할 만한 내용이 있으면 이번처럼 공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