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군 기강해이 끝판왕 수준” 비판

지난해 8월 해군교육사령부에서 열린 해군병 수료식 장면.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야간 경계 근무를 서던 해군 수병들이 근무지를 비워둔 채 술판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12일 군 당국에 따르면 경남 창원 해군교육사령부 소속 A상병 등 병사 6명이 지난 5월 14일 오전 0시40분쯤부터 오전 2시까지 탄약고 초소 내에서 술을 마신 혐의(초소이탈 및 초령위반)로 최근 군 검찰에 넘겨졌다.

탄약고 근무자 2명과 후문 초소 근무자 2명, 비번이던 2명이 범행에 가담했다. 이들이 술을 마시던 최소 80여분동안 대로변에 접한 후문초소, 탄약고 등의 경계가 구멍 뚫린 상태로 놓였던 셈이다.

당시 탄약고 경비를 서던 A상병이 근무 도중 개인 휴대전화로 부대 밖 치킨 집에서 생맥주 1만㏄와 소주, 통닭을 부대 후문 쪽으로 배달시켰으며, 후문초소 경계병 2명이 이를 받아 탄약고 초소에 합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규정상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은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되지만 A상병은 휴대전화를 반납하지 않았었다.

병사들의 음주 일탈은 당일 생활관 선임지도관이 휴대전화 미반납 사실을 파악하고 전화를 검사하면서 파악됐다. A상병 휴대전화에서 술을 마시는 모습이 촬영된 ‘인증샷’이 발견된 것이다.

선임지도관은 이를 중대장인 최모 대위에게 알렸지만, 최 대위는 이 사실을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병사들에 대해 외박 제한 명령만 내렸다고 한다. 당일의 사건은 결국 지난 6월 10일 부대 구성원 중 한 명이 소원수리를 하고, 군 수사당국이 조사에 나서면서 드러났다.

음주 사실 은폐 추궁에 대해 최 대위는 “제 선에서 해결하려고 했다. 일부러 보고 누락을 한 것은 아니다”고 헌병대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대위는 지휘감독 소홀과 보고임무 위반 혐의 등으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관계자는 “이 사건 이후 심야 기간 주요 시설 근무지에 ‘간부 동반 근무’, ‘중대장 이상 지휘관 수시 순찰’ 등을 도입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북한 동력선의 삼척항 입항,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발생한 거동 수상자 사건에 이은 ‘군 기강 해이’ 끝판왕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군인들의 술 파티는 군인들 개개인 문제도, 부대의 문제도 아니다. 적을 감싸고, 적을 적이라 하지 못하는 수장 아래에서 우리 군인들은 밤새 총구를 맞대고 경계근무를 설 이유조차 느끼지 못했던 것이 아니었던가”라며 화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돌렸다.

이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명예가 아닌 수치심이라도 있다면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며 정 장관 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