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자신을 취재하러 온 기자를 폭행해 논란이 된 이영훈 전 서울대학교 경제학 교수가 그동안 알려진 바와 달리 공식적으로는 서울대 명예교수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전 교수는 그간 “위안부 성노예화는 없었다” “일제가 쌀을 수탈해간 것이 아니라 쌀을 수출한 것”이라는 발언 등을 통해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이와 함께 여러 언론에서는 그를 서울대 명예교수라고 소개했다.

그러나 서울대 규정에 따르면 명예교수 추대 자격은 ‘본교 전임교원으로 15년 이상 재직한 사람’으로 명시돼있다. 이 전 교수는 2002년 6월부터 2017년 2월까지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따라서 이 전 교수는 재직기간 미달로 애초 서울대 명예교수로 추대될 자격이 없다.

서울대 관계자는 12일 “15년 근속이 조건 중 하나인데 이 전 교수는 한 학기가 부족하다”며 “근속연수를 만족하면 이후 추천 등의 과정을 거치는데 자격 조건이 안되기 때문에 그 뒤 절차까지는 가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승만 학당 홈페이지 캡처

실제로 서울대 명예교수들이 모인 명예교수협의회 회원 명단에서도 이 전 교수의 이름은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이 전 교수는 다수의 언론 인터뷰와 이승만학당의 홈페이지 등에서 ‘서울대 명예교수’라고 소개돼왔다. 다만 최근 출간된 이 전 교수의 신간 ‘반일종족주의’의 저자 소개글에는 ‘서울대 명예교수’라는 직함이 나오지 않는다.

이에 대해 전국 241개 언론·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의 정연우·박석운 공동대표와 송현준 전국언론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 안형준 방송기자연합회 회장, 정병문 서울대 민주동문회 회장,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 등 6명은 이날 오후 서울대를 항의 방문해 학교 쪽 입장을 묻는 의견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의견서에서 “수많은 언론에서 이 전 교수를 명예교수로 노출하고 있음에도 서울대는 어째서 단 한 번도 이를 바로잡으려고 하지 않았느냐”며 “이 전 교수의 명예교수직 사칭과 관련한 책임을 물어야 마땅하다”고 요구했다.

정연우 공동대표는 “이 전 교수의 친일 주장이 사회적 권위를 얻게 되는 과정에서 서울대 명예교수라는 직함이 큰 역할을 했다”며 “서울대 명예교수라는 이름으로 사회적으로 부적절한 발언을 이어가는 것은 서울대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기도 하므로 서울대 스스로 이 전 교수가 사칭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