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강타자였던 알렉스 로드리게스(44)가 차량털이범에게 50만달러(약 6억1000만원) 상당의 피해를 봤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로드리게스가 전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경기를 해설한 뒤 자신의 차량에 돌아왔다가 피해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피해 품목은 카메라, 노트북, 보석, 가방 등으로 알려졌다.

로드리게스는 1994년부터 2016년까지 메이저리그를 호령한 강타자다. 2003년과 2005년, 2007년에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다.

은퇴 후엔 스포츠매체 ESPN의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