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 출처:연합뉴스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조건만남을 거절한다는 이유로 30대 남성을 강제 추행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A씨(68)를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26분쯤 인천시 부평구에 위치한 한 모텔에서 같이 술을 마시던 B씨(38)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B씨는 “모텔에서 같이 술만 마시기로 했는데 A씨가 성관계를 언급했다. 이를 거절한 뒤 성추행을 당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때 A씨는 이미 모텔을 떠난 상황이었다. 이에 경찰은 모텔 주변 CCTV를 확인했다. 추적 끝에 이날 오전 5시쯤 부평구 동암역 북광장 인근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의 신원 확인 과정에서 사기 혐의로 수배된 사실도 확인했다. 현재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추가 조사 중이다. 경찰 측은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황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