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제1호 특허권자'이자 독립운동가였던 정인호 선생. 특허청 제공

‘한국인 제1호 특허권자’이자 독립운동가였던 애국지사 정인호(1869.10~1945.1) 선생의 추모식이 거행됐다.

특허청은 정인호 선생의 애국정신과 한국 특허제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기념하기 위해 13일 오후 3시 대전현충원 내 정 선생의 묘역에서 추모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에는 증손녀 4명 등 정 선생의 후손과 박원주 특허청장, 임성현 대전현충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인 1호 특허권자인 정인호 선생은 경기도 양주출신으로 궁내부 감중관·청도군수를 지냈다. 하지만 일제의 침략이 가속화되자 군수직을 사직하고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정 선생은 이후 1908년 ‘초등대한역사’ 등의 교과서를 저술하고 민족교육운동에 힘쓰는 등 교육자·저술가·발명가로서도 왕성하게 활동했다.

한국인 최초의 특허권자가 된 것은 1909년의 일이었다.

리나라의 특허제도는 1908년 일본에 의해 ‘한국특허령’이 시행되며 도입됐는데, 이는 일본의 특허제도를 적용한 것으로 한국 내에서 미국·일본의 권리보호에 주안점을 둔 제도였다.

비록 일제에 의한 특허제도였지만 정 선생의 경우는 한국인 최초의 특허 획득이었고, 일본에도 특허를 출원해 등록받은 사례였다.

정인호 선생이 대한매일신보 1909년 8월24일자에 게시한 말총모자 광고. 특허청 제공

정 선생은 1909년 8월19일 통감부 특허국에 특허 제133호로 ‘말총모자’를 등록, 한국인 특허 1호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선생은 이어 말총모자·말총 핸드백·말총 토수·말총 셔츠 등 다양한 말총제품을 제작해 일본 및 중국 등에 수출시키며 회사를 민족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당시 큰 돈을 벌어들인 정 선생은 1919년 3.1운동을 계기로 대한독립구국단을 결성하고 상해 임시정부에 군자금을 지원했다.

하지만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하던 활동이 문제가 돼 일제에 붙잡혔고 5년형을 선고받은 뒤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정 선생의 공훈을 인정해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선생은 현재 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됐다.

특허청은 선생의 업적을 기리는 한편 한국 특허사에 남긴 이정표를 기념하기 위해 묘역에 상징물을 부착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일본제도에 의한 한국인 1호 특허가 역설적이게도 민족기업을 성장시켰고, 임시정부에 지원되는 군자금으로서 독립운동의 숨은 자금원이 됐다”며 “나라가 위기에 빠졌을 때 한국인 1호 특허가 이를 극복하는 역할을 했다는 점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올해, 특허분야도 200만번째 특허등록을 앞두고 있다”며 “그동안 축적된 특허와 새롭게 축적될 특허들을 바탕으로 경제 위기를 돌파하고 혁신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