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일본 경제 도발 철회하라”

대구시원들이 13일 시의회에서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원들이 13일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의원들은 이날 오전 시의회에서 성명을 통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선언한 2019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면서도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을 일삼고 있는 아베 정부의 이중인격과 국제적 배신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 “아베 정부가 경제력을 무기삼아 갈등을 초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의 번영을 위한 역할에 충실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며 “우리 지역에도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250만 대구시민과 함께 힘을 합쳐 이번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의원들은 성명 발표 후 ‘한일관계 망치는 경제보복 중단하라!’ ‘중소 상공인 여러분 힘내세요’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지역의 중소 상공인들을 위한 응원메시지 전달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