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일베저장소' 게시판에 올라온 게시물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일베저장소’(일베) 게시판에 권총 사진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살해하겠다”는 글을 올린 네티즌이 해외 거주자로 확인됐다. 경찰은 해외 수사기관과 공조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3일 일베 게시판에 문 대통령 살해 예고글을 올린 작성자가 해외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국제공조수사 절차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해당 네티즌에게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한 일베 회원은 지난 3일 오전 2시40분쯤 게시판에 권총과 실탄 여러발이 담긴 사진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관련 합성사진을 연달아 게재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죽이려고 총기를 불법으로 구입했다”고 작성했다.

경찰은 글이 올라온 당일 다른 네티즌에게 신고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네티즌이 올린 사진은 2015년 다른 사이트에 올라온 사진을 그대로 가져다 붙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후 일베 측으로부터 접속 기록과 가입자 정보 등을 제출받아 분석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정보를 분석해 작성자를 특정한 결과 해외 거주자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국적 등에 대해서는 현재 단계에서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