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3일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160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김구 선생 후손 등 독립 유공자들이 초청된 이날 행사에는 독립운동 당시 사용된 태극기 6종이 배치되고, 임시정부 요인들이 즐기던 음식들도 제공됐다. 한‧일 갈등 가운데 광복절을 이틀 앞두고 광복절과 3·1운동의 의미를 강조하는 행사였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중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고,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분단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 국민의 하나 된 힘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께서 언제나처럼 우리 국민의 힘이 되어주시고 통합의 구심점이 되어주시길 바란다”며 “독립유공자 어르신들의 살아생전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3‧1독립운동으로 우리 국민들은 왕정과 식민지의 백성에서 공화국의 국민이 되었고, 임시정부를 중심으로 기어코 독립을 이뤄냈다”며 “우리 국민들의 자부심에 원천이 되어주신 독립유공자들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찬 행사는 항일 운동 당시를 기념하는 분위기로 연출됐다. 오찬에는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들이 즐겨 먹던 특별 메뉴가 마련됐다. 김구 선생이 일제 경찰의 추적을 피해 휴대하기 편해 자주 즐겼다는 음식인 대나무 잎으로 감싼 ‘쫑즈’와 임시정부의 안살림을 책임졌던 오건해 여사가 임시정부 요인들에게 대접했다는 간장으로 조린 돼지고기 요리 ‘홍샤오로우’가 제공됐다.

또 테이블마다 임시의정원 태극기, 광복군 서명 태극기 등 독립운동 당시 사용된 태극기 6종이 꽃장식과 함께 배치됐다.

행사에는 생존 애국지사 9명, 광복절 경축식 독립유공자 서훈 친수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이 초대됐다. 또 미국, 중국, 러시아, 카자흐스탄, 프랑스, 호주 등 해외 6개국의 독립유공자 후손 36명도 특별 방한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독립유공자의 후손으로서 느끼는 자긍심과 애환 등을 나누며 서로를 격려하기도 했다. 안중근 의사의 외손녀인 황은주 여사는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후 가족이 겪어야 했던 가슴 아픈 이야기를 전했다. 황 여사는 “내가 중국 상해에서 나서 거기에서 자랐다”며 “8·15 해방으로 내 고향의 나라, 내 나라에 와서 살면서 마지막 가는 날에 내 땅에서 내 나라에서 묻히기 위해서 그래서 한국에 왔다”고 말했다.

유관순 열사 등과 서대문형무소에서 ‘대한이 살았다’라는 노래를 지어 함께 불렀다는 심명철 지사의 아들 문수일 씨는 노래 가사를 낭송하기도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