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상태에서 운전하다 뺑소니 사고를 내고도 이를 숨긴 채 국가대표로 선발돼 메달까지 땄던 남자 탁구 선수에 대한 중징계가 내려졌다.

대한탁구협회는 “이사회를 열어 지난 7일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자격정지 3년을 결정했던 A선수에 대한 징계안을 승인했다”고 13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해당 선수는 탁구협회가 주최하는 대회에 3년 동안 출전할 수 없고, 징계 기간에는 탁구 관련 활동을 하지 못한다. 이 선수는 소속 구단에 자진 퇴사 의사를 전달했고, 구단은 계약을 해지했다.

이 선수는 2013년 7월 경기도 성남의 한 도로에서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다가 차량을 들이받고 달아나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이 선수는 이 사실을 숨기고 국가대표로 뽑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땄다.

탁구협회는 이 선수가 참가한 대표 상비군 선발전에서 같은 팀 소속 선수들이 일부러 져주는 등 승부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 후 연루 선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