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해군작전기지에 13일 출항을 앞둔 청해부대 30진 강감찬함이 정박해 있다. 연합뉴스

청해부대 30진 강감찬함(4400t급)이 13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기지에서 아덴만 해역으로 출항했다. 강감찬함은 다음 달 초 청해부대 29진 대조영함(4400t급)과 임무교대를 한 뒤 내년 2월 중순까지 6개월간 파병 임무를 수행한다. 만약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에 우리 함정이 참가한다는 결정이 내려지면 강감찬함이 호르무즈 해협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

부산 남구 해군작전기지에서 13일 열린 청해부대 30진 파병 환송행사에서 청해부대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해군 제공

군 소식통은 “강감찬함이 아덴만으로 이동하던 중 방향을 호르무즈 해협으로 틀 가능성은 떨어진다”고 말했다. 강감찬함이 일단 아덴만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하도록 하고 그 이후 호르무즈 해협으로 작전구역을 바꿀지 여부를 결정한다는 것이다. 아덴만에서 호르무즈 해협으로 이동하기까지는 3~4일 걸린다. 군 당국은 강감찬함을 호위연합체에 투입할 경우 국회 파병 동의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부산 남구 해군작전기지에서 13일 열린 청해부대 30진 파병 환송행사에서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이 청해부대원들과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다. 해군 제공

다만 우리 정부는 현재까지 호르무즈 해협 호위연합체 참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정부에서는 호위연합체에 참가할 경우 미국 주도의 대(對)이란 압박 작전에 전력을 보탬으로써 되레 우리 선박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외교적으로 이란과의 관계 악화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따라 강감찬함이 호위연합체에 공식적으로 참가하지 않은 채 호르무즈 해협에서 독자적으로 우리 선박을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할 가능성도 있다.

청해부대 30진은 29진과 비슷한 규모이지만 함정에 탑재되는 대잠 무기체계 등은 일부 보강됐다. 강감찬함에는 해군특수전단(UDT/SEAL) 요원 30여명 등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 링스를 운용하는 항공대, 해병대, 의무 요원을 비롯한 300여명이 탑승했다. 항공대장은 여군 최초로 해상작전헬기 정조종사 교육 과정을 마치고 1580여 시간의 비행기록을 보유한 양기진(37) 소령이다.

청해부대의 첫 여군 항공대장인 양기진 소령이 강감찬함 함미의 링스 헬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군 제공

강감찬함은 2010년과 2012년, 2014년에 이어 이번에 네 번째 파병 임무를 수행하게 됐다. 특히 2012년에는 제미니호 피랍선원 구출·호송작전 임무를 완수했다. 해군 관계자는 “고속단정 정장 조규명 원사와 김재현 원사, 항공대 기관정비사 강용운 상사는 이번이 네 번째 파병”이라며 “여러 차례 파병 경험이 있는 장병들이 30진에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청해부대는 아덴만 해역에서 우리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2009년 3월 3일 창설됐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청해부대가 호송·안전항해를 지원한 선박은 2만2400여척이며 21차례 해적을 퇴치했다. 항해거리는 127만3000여 해리(235만5050여㎞)에 이른다. 이번 30진을 포함해 청해부대 파병에 참가한 인원은 9000여명이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