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깐해진 회계감사…지난해 감사보고서 ‘비적정 의견’ 11곳 증가


지난해 상장법인 43곳이 감사보고서에서 ‘의견 거절’ 등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적정 감사의견을 받았지만 감사보고서의 강조사항에 ‘계속기업의 불확실성’이 기재된 상장법인도 85곳이나 됐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상장법인 2230곳의 ‘2018회계연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2187곳(98.1%)이 적정 감사의견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곳은 모두 43곳으로 전년 대비 11곳(34.4%) 늘었다. 8곳은 ‘한정’ 감사의견을 받았고, 35곳은 ‘의견거절’을 받았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코스피) 시장 6곳, 코스닥 시장 31곳, 코넥스 시장 6곳이었다. 비적정 의견 사유로는 감사 범위 제한(43곳, 중복 포함), 계속기업 불확실성(17곳), 회계기준 위반(1곳) 등이었다.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상장법인이 늘어난 이유는 감사 환경이 예전보다 엄격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사태 등으로 외부감사인의 책임이 커진 만큼 감사도 더욱 꼼꼼해 졌다는 것이다. 지난해 증권선물위원회가 감사인을 강제 지정한 상장법인 가운데 비적정 의견 비율은 10.8%로 자율 선택한 상장법인(0.9%)보다 10배가량 높았다.

감사보고서에 ‘계속기업 불확실성’ 관련 내용이 기재된 상장기업은 85곳(3.9%)으로 전년 대비 5곳 늘었다. 계속기업 불확실성이 적힌 기업은 향후 재무·영업 환경 등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향후 상장폐지나 비적정 의견을 받을 가능성이 커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이른바 ‘빅4’ 회계법인의 감사회사 점유율은 42.7%로 전년 대비 2.0% 포인트 줄었다. 2014년(53.4%)과 비교하면 10.7% 포인트 낮아지며 매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빅4’의 코스닥 시장 감사회사 점유율은 65.5%로 여전히 높았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