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채팅앱을 통해 미성년자와 조건만남을 하려던 40대 남성이 10대들에게 폭행 당한 뒤 금품을 갈취당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강도상해 혐의로 고등학생 A군(17)의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중학생 B양(14)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28일 오전 2시10분쯤 인천시 서구 한 모텔에서 C씨(41)를 폭행하고 현금 120여 만원과 시가 70만원 상당의 지갑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중학생 B양은 채팅 앱을 통해 C씨를 만나 모텔로 들어갔다. 뒤이어 A군 등이 객실에 들어와 ‘미성년자인 동생과 성관계를 하려고 했다’며 C씨를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C씨가 소지하고 있던 현금과 스마트폰을 빼앗아 자신의 계좌로 현금을 이체하기도 했다.

이들은 C씨가 경찰에 신고를 하지 못하도록 무릎을 꿇게 한 뒤 ‘나는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하려고 했다’고 말하는 동영상을 강제로 촬영했다. C씨의 스마트폰에 있던 가족과 직장동료 등의 연락처 사진을 찍어 신고할 경우 조건만남을 시도한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금품을 빼앗겼다는 C씨의 신고를 받고 모텔 주변 CCTV 분석과 탐문 수사 등을 벌여 범행 10여 일만인 지난 12일 A군 등을 인천시 서구와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차례로 붙잡았다. 지난 6월에도 같은 수법으로 2차례 범행을 시도했으나 모두 미수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A군 등은 “유흥비로 쓰려고 범행했다”며 혐의를 사실상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이 추가로 범행한 것이 있는지 수사할 예정”이라며 “미성년자와 혼숙하도록 한 모텔 업주 등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