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도 일본 불매 동참… “일본산 제품 발주 중단했다”

AP뉴시스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가 일본산 제품의 발주를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코리아는 13일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들여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 제품에 대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 수 있는 추출식 커피 제품이다. 비아 말차는 집에서 그린티 라떼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소포장된 제품이다.

스타벅스 측은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으로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아예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산 제품의 방사능 안전 우려에 대해서는 “오리가미 제품은 일본에서 만들지만 커피 원두 등 핵심 원재료는 제3국에서 생산한 것”이라며 “제품도 문제가 된 후쿠시마와 그 인근 13개 현 지역과 상관없는 지역에서 생산된다. 생산지 증명과 방사능 검사를 철저히 해 합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이같은 완제품 외 제조 음료에는 어떤 일본산 원·부재료도 쓰지 않고 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국내 협력사와 함께 재료 국산화 노력을 펼쳐 자체 개발을 늘려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타벅스가 일본산 제품 발주 중지를 검토한 배경에는 판매량 부진도 작용했다. 오리가미 시리즈의 경우 전국 1300여개 스타벅스 매장에서 하루 100~200개가 팔린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