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모텔서 50대 女 양손 결박한 뒤 살해한 30대 男 긴급체포

기사와 무관한 사진. 뉴시스

경기 부천의 한 모텔에서 50대 여성을 살해한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살인혐의로 A씨(35)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전했다. A씨는 지난 12일 낮 12시29분쯤 부천시 심곡동의 한 모텔에서 B씨(58)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범행은 모텔 주인의 신고로 드러났다. 퇴실 시간이 지났는데도 나오지 않자 주인이 문을 열고 들어가 시신을 발견했다. B씨의 시신 양손은 결박돼 있었다. 얼굴 부위에는 멍이 들어 있었다.

경찰은 11일 오후 7시쯤 A씨가 모텔에 들어간 것을 확인했다. 사망한 B씨는 12일 오전 2시쯤 모텔로 들어갔다. A씨는 12일 오후 4시쯤 서울 영등포 노상에서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B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가 13일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A씨를 상대로 살해 등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