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한 연방 보훈병원에서 또다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시카고 지역 언론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오후 2시15분쯤 시카고 웨스트 사이드의 제시 브라운 재향군인 메디컬 센터(Jesse Brown VA Medical Center)에 돌격소총으로 무장한 남성이 나타나 총격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수사국(FBI) 시카고 지부 제프리 샐럿은 용의자가 병원 외벽에 총격을 가한 후 계속 총을 쏘며 건물 안으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한 목격자는 “병원 안 카페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건물 안이 소란스러워지고 사람들이 급히 뛰어다녔다. 일어서서 약국 쪽으로 다급히 걸어가는데 장총을 든 남성이 내 옆을 지나갔다”고 증언했다. 이 목격자는 총을 든 남성이 30~40대로 보였다고 덧붙였다.

총격범은 병원 내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에 의해 곧 저지됐다.

샐럿은 “경찰이 대응 총격 없이 용의자를 제압했다. 다행히 총에 맞거나 부상을 입은 사람은 없었다”라며 “참사를 피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사법 당국은 용의자를 체포해 수감했다고 설명했다. 용의자 신원과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병원 측은 용의자가 재향군인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이번 보훈병원 총격 사건은 지난 3일 텍사스 주 엘패소 월마트에서 벌어진 무차별 총격으로 22명이 사망한 후 미 전역의 월마트 매장에서 최소 8건의 총기테러 사건이 이어지는 가운데 발생해 충격을 더했다 .

앞서 작년 11월에는 시카고 남부 브론즈빌의 머시 종합병원에서 총기 난사 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 당시 사건으로 병원 응급실 의사와 경찰관을 포함해 모두 4명이 숨졌다.

황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