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시 한강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즉각 수사에 나섰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쯤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표류 중인 시신을 한강순찰대가 발견해 인양했다고 13일 밝혔다. 시신은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이라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훼손된 나머지 시신이 있는지도 확인 중이다.

경찰은 강력범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