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의 첫 공판이 열린 12일, 시민들이 제주지법에 등장한 고씨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있다. 뉴시스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의 변호를 맡은 변호사가 업무를 방해하면 법적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남윤국 변호사는 13일 블로그에 “제가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하여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는 공지글을 올렸다.

남 변호사는 이어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하여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이런 제 업무를 방해하려는 어떤 불법적인 행위(예를 들면 명예훼손, 모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나 시도가 있다면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A변호사가 올린 공지글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