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약사회(회장 조성일)와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이사장 이선구)는 13일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구하는 사회공헌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약사회는 이 협약에 따라 매년 우간다, 콩고, 케냐, 남수단, 탄자니아 5개 나라에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살아가는 어린아이들에게 구충제 5000개를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를 통하여 정기적인 지원하게 된다.

이번에 기탁된 물품은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의 5개 지부로 배분해 각 지역의 어린아이들에게 배분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 이선구 이사장은 지난 6월 18일에도 LG생활건강에서 후원받은 60톤 분량의 물품을 대한노인회 및 252곳(장애인단체 190곳, 푸드뱅크 25곳, 노숙인시설 5곳, 자활기관 13곳, 사회복지관 19곳)에 배분한 바 있다.

이선구 이사장은 “인천광역시대한약사회측에 이 물품을 지원받을 많은 어린아이들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