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성(왼쪽)·민준영 대원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히말라야에서 발견된 시신 두 구가 10년 전 실종된 직지원정대원으로 확인됐다.

직지원정대에 따르면 13일 네팔 포카라 병원을 찾은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 대장, 대원 1명, 유족 1명이 발견된 시신 두 구의 신원이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당시 42세) 대원임을 확인했다.

현재 시신 및 유품 간 DNA 조사 등을 진행 중이지만 두 대원임이 확인됐다고 직지원정대 측은 전했다.

시신 두 구는 지난달 23일 네팔 현지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시신과 함께 발견된 소지품 중에는 박종성 대원이 등반 도중 친필로 글을 적은 배낭 레인커버가 있었다. 박 대원은 배낭 레인커버에 ‘2009 직지. 히운출리 원정대. 나는 북서벽을 오르길 원한다’는 뜻의 영문 문구를 적었다.

두 대원의 시신을 확인한 박 전 대장 일행은 현지에서 화장 절차까지 마치고 유구를 수습해 돌아올 계획이다. 입국 예정일은 오는 17일이다. 국내에서의 장례식 절차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박종성 대원의 것으로 보이는 배낭 레인커버. 연합뉴스

직지원정대는 2006년 충북산악구조대원을 중심으로 해외원정등반을 통해 현존하는 금속활자 인쇄본 중 가장 오래된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결성한 등반대다. 고 민준영·박종성 대원은 2009년 9월 직지원정대의 일원으로 히운출리 북벽의 신루트인 ‘직지 루트’ 개척에 나섰다가 그달 25일 오전 5시30분 해발 5400m 지점에서 베이스캠프와 마지막으로 교신한 뒤 실종됐다.

이들은 실종 1년여 전인 2008년 6월 히말라야 6235m급 무명봉에 올라 히말라야에서는 유일하게 한글 이름을 가진 ‘직지봉’을 탄생시키기도 했다. 파키스탄 정부는 같은 해 7월 27일 이 봉우리의 이름을 직지봉으로 승인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