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이재원, 투구에 팔꿈치 맞아 병원 이송

SK 와이번스 포수 이재원. 뉴시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이재원(31)이 투구에 왼쪽 팔꿈치를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재원은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가진 KBO리그 홈경기에 6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 1-0으로 앞선 2회말 무사 3루 때 상대 선발 벤 라이블리의 몸쪽 2구에 팔꿈치를 맞았다.

이재원은 사구가 돼 1루로 출루한 뒤에도 통증을 호소했다. SK는 이재원을 빼고 허도환을 투입했다.

SK 관계자는 “이재원이 병원으로 이동했다. 엑스레이 촬영으로 검사를 받고 이상이 발견되면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