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7살 아이 몸에서 멍 자국이 발견돼 경찰이 아동학대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13일 오전 3시40분 울산 남구 모 병원에서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 7살 여아가 호흡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는데, 입에 갈색 거품이 있고 몸 일부에서 멍든 자국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부모는 아이가 열이 나 해열제를 먹이고 재웠으며 고열이 계속돼 병원으로 데려왔다고 진술했다. 아이 몸에 있는 멍은 평소 다른 형제와 자주 다투면서 생긴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동학대를 의심하고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할 방침이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