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암의 한 조선소에서 용접 작업 도중 폭발이 일어나 외국인 작업자 2명이 부상을 입었다.

1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4분쯤 영암군 삼호읍 한 조선소에서 선박구조물을 조립하던 현장 주변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선박구조물 안팎에서 작업 중이던 중국인 A(44)씨 등 2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폭발사고가 화재 등 다른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으며, A씨 등의 생명에도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두 중국 국적의 노동자로 사고 당시 산소용접기로 선체 조립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작업장 주변 LP가스관이 일부 파손돼 가스가 샜으며,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용접 불씨로 인해 순간적인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조선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