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2019년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이 방송을 통해 아버지인 작곡가 김창환에 대해 언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김세연은 미스코리아 진 당선 직후 유명 작곡가이자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인 김창환의 딸로 알려져 이목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세연은 “미스코리아도 내가 나서서 나온 건데 다 아빠로 연계가 되니까 나도 이거에 대해 어떤 말을 해야 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김창환 회장은 밴드 더이스트라이트 멤버인 이석철·이승현 형제의 폭행 사건이 불거져 구설에 올랐었다. 김 회장은 형제에 대한 폭행 방조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으나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아울러 김세연은 언제부터 예뻤냐는 질문에 “작년부터 예뻐졌다”고 답했다. “어렸을 때부터 먹는 걸 엄청 좋아했다. 살도 팔, 다리에만 많이 쪄서 통통해 보였다”고 한 김세연은 “부모님이 스무 살 되면 살 빠진다고 말했지만 살이 빠지지 않더라. 그래서 지난해 스무 살이 됐으니 마음먹고 살을 뺐다”고 고백했다.

그는 스무 살 기념 다이어트에 도전해 13㎏ 감량에 성공했다며 다이어트 전후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세연은 “여전히 먹는 걸 좋아한다”며 먹방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