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인 인도 법안, 이른바 송환법에 반대한 홍콩 시위대가 이틀째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면서 ‘항공대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한국인 1000여명도 홍콩에 발이 묶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DPA통신 등에 따르면 13일 오후 검은 옷을 입은 수천 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 출발장으로 몰려들면서 체크인 업무가 사실상 중단됐다.

홍콩국제공항 측은 현지시각으로 이날 오후 4시30분 이후 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취소했다. 다만 홍콩으로 들어오는 항공편의 착륙은 허용했다. 공항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 국제공항 운영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으며 모든 출발 편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이는 이날 오전 6시 운항을 재개한 지 12시간도 되지 않아 발생한 일이다.

항공대란이 이어지면서 홍콩에 발이 묶인 한국인은 1000여 명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홍콩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띄웠다. 국내 항공사 관계자는 “아직 홍콩공항에서 노탐(NOTAM)을 고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우리 국민 수송을 위해 우선 출발 여객기 운항을 정상적으로 운항한다”고 밝혔다. 노탐은 국가 위험 존재 등에 대한 운항 관계자에게 실시하는 고시를 말한다.

앞서 지난 11일엔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면서 한 여성이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아 안구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이에 분노한 시위대가 12일 공항을 점거하면서 사실상 홍콩국제공항이 폐쇄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