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 동생으로 잘 알려진 이지안이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남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이지안’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1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선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인 장윤정과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이지안은 ‘이은희’에서 이름을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몇 년 전부터 일이 잘 풀리지 않아 사주를 보러 갔는데 가는 곳마다 이름이 안 좋다고 하더라”고 한 이지안은 “문제는 지금 이름도 안 좋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후 이지안은 작명을 의뢰했고 MC들은 ‘이대로’ ‘이지경’ ‘이탈리아’ 등의 이름을 즉석에서 제안했다.

이지안은 또 배우 이병헌 동생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자신이 훨씬 선배라고 주장한 이지안은 이병헌이 데뷔하기 전 아역 배우로 활동했던 과거를 공개했다. 특히 이지안은 ‘가루지기’에서 옹녀 역을 맡은 배우 김문희의 아역으로 출연했다고 밝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지안은 오빠 이병헌이 잔소리꾼이라고 폭로했다. “내 친구들이 오빠 때문에 우리 집에 오는걸 두려워했다”고 한 이지안은 “오빠가 나한테만 잔소리 하는 게 아니라 친구들에게까지 잔소리를 했다. 사람을 귀찮게 한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