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14일 당 대변인과 당 대표자 비서실장 인사를 단행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당 수석대변인에 재선인 김명연 의원을 임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황교안 대표 체제가 들어서면서 대변인으로 임명된 민경욱 의원은 5개월 만에 직을 내려놓게 됐다. 기존에 당 대변인을 맡아오던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고, 초선의 김성원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추가로 대변인단에 합류했다.

황교안 대표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도 김도읍 의원으로 교체됐다. 당 핵심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기존 의원들이 계속 당직을 맡는 것에 부담이 있어, 이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일부 교체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내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대변인 교체 등의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