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화면 캡처

맹장 수술을 받은 환자 뱃속에서 35㎝ 길이의 거즈가 발견된 가운데 해당 수술을 진행했던 병원 측은 이 환자에게 “거즈를 먹은 게 아니냐”는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

SBS는 지난 4월 맹장 수술을 받은 남성 A씨가 수술 후 알 수 없는 복통에 시달리다 3개월 만에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아 소장에 커다란 수술용 거즈가 들어있다는 진단을 받고 긴급 수술을 받았다고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SBS에 당시 맹장 수술이 짧은 시간 안에 끝날 줄 알았지만 4시간이나 걸렸다며 수술 이후에 열이 나고 북부 통증이 있었지만 항생제 처방 외 다른 조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배가 아팠는데 의사는 장이 유착되는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6개월 걸린 사람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거즈가 발견되자 A씨의 맹장 수술을 한 병원 측은 35cm가 되는 의료용 거즈를 환자가 먹은 게 아니냐는 황당한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병원 관계자는 SBS에 “먹을 수 있다고 말한 건 가능성을 이야기한 것일뿐”이라며 “사람이 하는 일이라 실수가 있을 수 있다. 피해자에게는 보상 절차를 진행할 것이며 해당 의사를 해고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A씨는 의료 과실 등의 혐의로 해당 의사를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